Skip to content

챕터

챕터
닫기

Languages

달로 향한 마지막 미션

1972

12월 7일, 아폴로 17호

달로 향한 마지막 미션

유진 서넌 사령관이 이끈 아폴로 17호 미션은 나사의 마지막 달 탐사 미션이며 최장 유인 달 비행 등과 같은 몇 가지 기록을 남겼습니다. 오메가의 상징적인 타임피스가 다시 한번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습니다. 서넌 사령관과 파일럿이 달에서 3일 이상의 시간을 보내는 동안, 달 궤도에 남았던 팀원은 스피드마스터를 사용하여 열의 대류 시험을 했습니다. 그가 지구로 귀환했을 때, 자신의 스피드마스터를 공식 키트와 함께 가지고 갔던 기계선 캡틴은 스피드마스터에 ""FLOWN IN C.S.M. TO THE MOON”, “APOLLO 17” 및 자신의 서명을 새겨 넣었습니다. 또한 시계 가장자리에 “HEAT FLOW EXPR” 및 “6 – 19 DEC 1972” 문구를 더했습니다.

현재 시계는 아폴로 미션에서 착용된 극소수의 개인 소유 스피드마스터로 남아 있습니다.

자세히 보기간단히 표시
기계선 캡틴의 아폴로 17 시계
달에 미국 국기를 꽂고 서 있는 유진 서넌
달을 향한 마지막 미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