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가를 상징하는 여성 인사와 함께한 이브닝 행사

뒤로가기

신디 크로포드, 니콜 키드먼, 알레산드라 앰브로시오, 류시시와 상하이에서 함께한 새로운 컨스텔레이션 컬렉션 런칭 이벤트

오메가는 상하이에서 새로운 "맨해튼" 컨스텔레이션 컬렉션을 선보이며 진정한 품격의 이브닝 행사를 개최했다. 파티에는 오메가에 가장 많은 영감을 불어넣어 준 네 명의 여성 인사가 초대되었다. 신디 크로포드, 니콜 키드먼, 알레산드라 앰브로시오, 류시시는 모두 눈부시게 멋진 패션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은 이브닝 행사에 참석해 자리를 빛내주었을 뿐만 아니라, 컨스텔레이션 시계와 마찬가지로 자신의 고유한 아름다움과 카리스마를 보여주었다.

하지만 이날의 매력은 단지 매혹적인 스페셜 게스트에서 끝나지 않았다. 행사 장소 내부에 들어서면, "맨해튼" 스카이라인을 비춘 화이트와 골드 컬러의 우아한 배경을 통해 전체 장식으로 확장된 이브닝 파티의 우아한 테마에서도 그 매력을 분명하게 알아차릴 수 있다.

"오랫동안 오메가를 접해온 바로는, 오메가는 품질을 중요시하며 제품을 발전시켜 나가는 브랜드입니다. 컨스텔레이션 컬렉션에서도 확실히 알 수 있습니다. 이 시계는 여성을 위해 특별히 제작되었으며, 가장 섬세하고 우아한 방식으로 연출하고 변화해 나갈 수 있습니다."

신디 크로포드

물론 이브닝 행사의 진정한 주인공은 컨스텔레이션 시계였다. "맨해튼" 컨스텔레이션 디자인은 1982년 이후 많은 사랑을 받아왔으며, 100종이 넘는 모델에 도입된 오늘날의 모던한 스타일에서는 디테일과 디자인이 한층 더 강조되었다.

상하이 행사에 참석한 모든 이들에게 기억에 남을 만한 멋진 밤이었다.

"저는 시대를 초월한 패션을 사랑합니다. 컨스텔레이션이야말로 이를 보여주는 완벽한 예라고 할 수 있죠. 이 컬렉션에는 역사와 스타일이 담겨 있으며, 그 매력은 결코 사라지지 않습니다. 바로 탁월한 디자인을 갖추었다는 증거입니다."

알레산드라 앰브로시오

맨해튼 컨스텔레이션

컨스텔레이션 컬렉션은 오랫동안 워치메이킹 분야에서 오메가의 탁월한 정확성과 우아함을 증명하는 상징으로 자리매김했다. 1982년 "맨해튼" 디자인에서는 모던한 스타일을 도입했고, 100종이 넘는 모델이 포함된 새로운 컬렉션에서는 잘 알려져 있는 특징들을 한층 더 강조했다.

맨해튼 컨스텔레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