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상하이에서 에디 레드메인과 함께한 티타임

에디 레드메인이 중국에서 휴식을 취하며 모던한 스타일과 전통의 만남을 선보였다⁠.

에디 레드메인이 북적거리는 상하이 골목으로 들어섰던 날은 바로 전통을 경험하는 날이었다⁠. 그는 수백 년간 세월의 흔적이 곳곳에 남아있는 거리를 살펴보면서⁠, 대중들에게서 벗어나 도시의 가장 평화로운 정원 한가운데서 진행된 전통 다도와 함께한 특별한 순간을 즐겼다⁠.

이 영국 배우는 클래식한 행사에서 더 빛을 발하는 두 개의 오메가 타임피스를 손목에 착용했다⁠. 그가 선택한 시계 중 하나는 스테인리스 스틸과 18캐럿 세드나™ 골드로 제작된 오메가 글로브마스터 애뉴얼 캘린더이다⁠. 과거 오메가의 빈티지 디자인에서 영감을 얻은 이 타임피스는 플루티드 베젤과 파이팬 다이얼이 매치되어 있으며⁠, 1950년대의 컨스텔레이션 스타일을 재해석한 모델이다⁠.

에디 레드메인이 착용한 씨마스터 아쿠아 테라는 오메가의 해양 관련 전통을 선보이는 모델로⁠, 대칭미와 심플함⁠, 우아한 품격이 조화를 이루는 타임피스이다⁠. 스테인리스 스틸과 18캐럿 세드나™ 골드⁠, 블랙 러버의 섬세한 균형이 돋보이는 이 모델은 이번 행사와 같은 조화로운 환경에 착용하기 좋은 완벽한 시계이다⁠.